라떼의 부드러움-Edelweiss Snowfresh

맛보기 2015.08.17 18:30

크래프트 비어 시음기 (3)


대학 때부터 술을 좋아했다. 


우리 젊은 시절은 '술'을 마실 줄 알아야 사람들과 어울리기 쉬웠다. 대학시절, (지금 젊은 세대와는 다른 이유로) 암울한 나날을 보내야 했기 때문에 밤마다 술자리에서 인생에 대한 고민을 털어내며 보냈다. 한창 일할 땐, 사람들 만나느라, 일이 힘들어서, 하루의 마무리를 술로 한 적도 많았다. 


그런데도 유독 맥주는 별로 좋아하지 않았다. 맛없는 술이라 생각했다. 


술을 즐기는 타입이다 보니, 달달하고 약한 술 보다는 조금 묵직한 술을 좋아하는 편이다. 그래서 맥주도 역시 페일 에일이나 IPA 류의 묵직하고 쌉싸름한 맛이 마음에 들었다. 



'밀맥주'는 어떨까 싶어서 선택한 'Edelweiss Snowfresh'는 오스트리아에서 만들어졌다. 유럽은 어딜 가나 개성 있는 맥주를 만드는가 보다 싶다.


에델바이스라는 꽃 이름에서도 느껴지듯 상큼하고 부드럽다. 보리 맥아와 홉의 향이 강한 페일 에일 계열에 비해 밀맥주는, 마치 라떼처럼 부드럽다. 


산뜻하면서도 결코 가볍지 않은 맛. 아, 이 아이가 정말 마음에 든다.


요즘 열심히 읽고 있는 유럽 맥주 견문록이라는 책에 보니 맥주는 배가 고플 때 먹어야 맛을 제대로 느낄 수 있다고 한다. 허기진 상태로 먹어라... 아마 그래서 더 맛있었는지도 모르겠다. 



저작자 표시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